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문화·체육활동 청소년활동 주요행사 동아리 활동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여주·이천 교사들의 모임이었던 ‘쌀’(1988)이 학생들에게 건전한 놀이문화를 전해주고자 민요와 탈춤반, 풍물반, 시사문학반, 노래반 등을 운영해왔다. 여기서 15여 년을 거쳐 ‘터’란 이름으로 청소년 건전놀이문화와 입시위주의 교육문제, 사회모순에 대한 토론 등 청소년들이 외면하는 우리문화 되살리기 등의 활동을 펼쳐왔으나 근래에는 청소년들의 참여가 줄어 풍물 위주로 매년 정기적인 공연에서 설장고(자진모리, 동살풀이, 휘몰이), 영남농악, 웃다리 등을 발표하며 그 명맥을 유지하고 있다.

여주시청에서 제작한 ()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