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문학·예술활동 분야별 문예활동 문학분야 고려말과 조선초... 백운거사 이규보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백운거사 이규보

고려시대의 문신인 백운거사 이규보는 1168년 여주에서 태어났다. 경전(經典), 사기(史記), 시문(詩文)에 두루 능하여 이규보의 시풍은 당대를 풍미하였다. 도연명의 영향을 받아 빼어난 시의 기운으로 고려문학사의 큰 봉우리를 이루었다.

이규보의 시는 생활과 일치하여 사실주의적 관점에서 쓰여졌다. 그의 사후 아들 이함이 1241년 간행한 이규보의 대표적인 저서인 『동국이상국집(東國李相國集)』은 고구려의 건국 사서 설화를 오언시로 쓴 장시 『동명왕편』, 『천마산시』, 『고시십팔운』, 『초입한림시』 등 사료적 가치가 매우 큰 우리 국문학사의 귀중한 보고이다.

또 시화평론집의 일종인 『백운소설』은 이규보의 뛰어난 시문 비평집이기도 하다. 백운거사 이규보는 1241년 73세를 일기로 운명하였으나 그의 묘소는 강화도에 있다.

또한 여주 신륵사관광지 입구 여주박물관에 이규보의 문학비가 있다.

이규보의 시 「봄날의 절을 찾아」

바람 부드럽고 햇볕 따뜻하여
새소리는 시끄러운데
수양버들 그늘 속에
반쯤 문이 닫혀 있네
뜰에 가득 떨어진 꽃
스님은 꽃향기에 취해 누웠나니
절에는 아직 그대로
태평스런 흔적이 남아 있구나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