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교육 및 종교활동 종교 및 종교기관 천주교 천주교 여주성당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천주교 여주성당

천주교 여주성당은 1950년 4월 이천본당에서 분리되어 세워졌다. 윤병희(尹炳熙) 바오로 신부가 초대 본당 신부로 부임하였다. 그러나 두 달 만에 6·25전쟁이 발발하여 전쟁 중 성당이 소실되어 다시 이천본당에 편입되기도 했다.

1953년 최석호(崔奭浩) 바오로 신부가 2대 본당신부로 부임하였는데, 그는 한옥을 임시 성당으로 사용하였다. 교우들이 쌀을 모으고 미군부대의 원조로 여주시 하동 215번지에 대지 1,300평을 얻어 1955년 4월 블록벽돌로 88평의 성당을 지어 봉헌하였다. 아울러 80평의 유치원도 지어 지역 어린이의 교육을 도모하였다.

1954년 말 총교세는 602명으로 확대되었고, 이후 지속적인 발전을 해왔다. 그러나 1962년 조창희(趙昌熙) 베네딕도 신부의 재임 당시 수원교구로 편입되었다.

현재의 성당은 제12대 서종선(徐鍾善) 토마 신부가 부임하여, 1981년 9월에 구성당을 철거한 후, 10월에 착공하였다. 봉헌식은 한국천주교 창설 200주년의 해인 1984년 11월 9일 거행되었다. 서 토마 신부가 착공하여 제13대 서범석(徐範錫) 요셉 신부가 완성한 이 건물의 공사비는 교우들이 2억 2천만 원을 모아서 충당했으며, 건물은 고딕 양식으로 지어졌다. 현재에는 제19대 김기원 사도 바울 주임신부가 2002년 1월 29일 부임하였으며, 신자수는 4,005명으로 남자가 1,729명이고 여자가 2,276명인 규모가 큰 성당이다. 최근 여주성당에서 분당된 북여주성당(가칭)이 북내면 천송리에 성전을 건립하고 있다. 초대 신부는 이인석 헤로 신부이다.

그 밖에도 점동면 청안리 산 17번지에는 천주교 점동성당이 있다. 1972년에 점동공소가 설치되었는데, 1992년 8월 15일 준본당으로 승격되었고, 1995년 1월 1일 다시 본당으로 승격되었다. 초대 신부로는 골롬반 수도회의 예레미아 신부가 부임하였으며, 현재에는 주임으로 박건순 베네딕도 신부가 관리하고 있다. ‘오순절 평화의 마을’도 점동성당 관할이다. 또한 1993년 2월 18일에는 가남면 태평리에 가남성당이 설립되어 고마운 마우로시오 신부가 초대 신부로 취임했고 현재는 이승준 알렉산델 신부가 주임 신부로 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