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지방정치와 자치행정 군정의 분류 및... 산업개발 및 지... 도자기 축제 세계도자비엔날레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세계도자비엔날레

세계도자비엔날레는 지방자치단체의 과도한 경쟁으로 인한 내부출혈을 막고 도시-농촌 간의 격차해소와 지역경제의 활성화를 위하여 계획되었다. 2001년 8월 10일~10월 28일까지 80일 간 경기도 이천, 광주시, 여주에서 열린 국제적인 행사로, 주행사장은 이천시 설봉공원이며, 공동행사장은 광주시 곤지암 문화특구와 여주 신륵사국민관광단지 등이다. 공식 마스코트는 ‘토야(TOYA)’이다. ‘흙으로 빚는 미래’라는 주제로, 도자의 역할과 미래를 제시하고, 세계 도자기업계에서 한국 도자의 중심적 지위를 회복하며, 한국 문화와 예술을 널리 알리면서, 복합 문화관광산업 진흥과 경기 동부지역을 도자기 벨트로 개발한다는 의도로 개최하였다.

주요 행사는 경기 도자기 세계화 프로젝트, 작가·작품 중심의 세계 도자기 전시, 제1회 세계도자비엔날레, 엑스포와 연계한 각종 전시행사, 도자기 관련 이벤트 등이다. 전시회는 원시토기에서부터 전통자기·예술자기·산업도자에 이르기까지 세계 도자문명사를 위주로 전시하였는데, 세계 박물관이 소장한 명품 340여 점을 소개한 세계 도자문명전, 동북아시아 도자문화를 역사적으로 재조명한 동북아도자교류전, 20세기 후반의 도자예술을 조명한 세계 현대도자전, 세계 도자디자인을 선도하는 유명업체와 디자이너들이 참가한 세계도자디자인전 등으로 나누어 개최되었다.

그러나 당초 취지와는 달리 이천시는 예술자기, 광주시는 생활자기의 브랜드화, 여주는 생활자기 생산의 지역적 특성을 고려하지 않았고, 공동행사임에도 주행사장과 부행사장의 차별, 입장권 판매수익 등이 균형을 이루지 않아 공동추진의 난맥을 드러냈다.

제1회 경기도 세계도자비엔날레는 이천 세계도자기센터에서 열렸는데, 공모전·초대전·국제도자학술회의·국제도자워크숍 등 4개 행사로 구성되었고, 특히 엑스포의 공식행사로서 2년마다 독립적인 행사로 개최된다. 특별전시로 한국 전통도자전, 한국 현대도자전, 첨단 세라믹전, 세계 원주민토기전, 옹기전, 국제도자협의회(IAC) 회원전 등이 열렸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