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지방정치와 자치행정 역대 선거와 정... 국민투표와 중앙... 국회의원 선거 역대 국회의원 선거 제11대 국회의...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제11대 국회의원 선거

1981년 3월 25일의 제11대 국회의원 선거는 10·26 사태로 제4공화국이 무너지고, 제5공화국 헌법하에 치러진 선거로 성남과 광주가 떨어져나가고 용인군이 포함되는 제9선거구(여주·이천·용인)로 편성되었는데, 정동성과 용인 출신인 조종익은 8대 국회의원 선거 때 신민당 국회의원으로 출마한 경력이 있던 인사로 무난히 정계에 진출했다. 선거상황을 보면 여주지역에서는 정동성이 56.2%를 얻어 압승하였고, 이천군에서는 정동성과 이재영의 경쟁이었으나 정동성이 31.8%로 우세했다. 한편 용인지역에서는 용인 출신의 조종익과 금병훈, 정동성의 3파전으로 정동성이 28%를 얻어 우세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