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방언과 민담 방언 음운현상 자음군 단순화 용언의 자음군 ...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용언의 자음군 단순화

여주방언에서 실현되고 있는 용언에서 나타나는 자음군으로는 /ㄵ/, /ㄶ/, /ㅄ/, /ㄺ/, /ㄻ/, /ㄿ/, /ㄾ/, /ㄿ/, /ㅀ/ 등의 열 개로 이루어지고 있다. 그런데 이들 자음군 중에서 /ㄵ/, /ㄶ/, /ㄾ/, /ㄿ/, /ㅀ/은 용언어간말에서만 실현된다. 그러므로 용언의 자음군 단순화는 체언의 자음군 단순화보다 훨씬 더 복잡하고 다양한 양상을 띠고 있다. 그러면 용언의 자음군 단순화에서 나타나는 어간말에 자음군들이 뒤에 오는 어미와 결합될 때 실현되는 어간교체 양상을 나타내 보이면 다음과 같다.

용언의 자음군 단순화
자음군 -다 -고 -으면 -아/어서
/ㄵ/ (앉-) [안따] [앙쿠] [안즈면] [안자서]
(얹-) [언따] [엉쿠] [언즈면] [언저서]
/ㄶ/ (많-) [만타] [망쿠] [마느면] [마나서]
(끊-) [끈타] [끙쿠] [끄느면] [끄느서]
/ㅄ/ (없-) [업따] [업꾸] [업쓰면] [업써서]
/ㄺ/ (굵-) [국따] [국꾸] [굴그면] [굴거서]
[굴따] [굴꾸]
(맑-) [막따] [말꾸] [말그면] [말가서]
[말따] [막꾸]
(밝-) [박따] [발꾸] [발부면] [발바서]
[발따] [밥꾸]
/ㄻ/ (젊-) [점따] [점꾸] [절무면] [절머서]
(굶-) [굼따] [굼꾸] [굴무면] [굴머서]
(삶-) [쌈따] [쌈꾸] [쌀무면] [쌀마서]
/ㄼ/ (넓-) [넙따] [널꾸] [널부면] [널부서]
[널따] [넙꾸]
(밟-) [밥따] [발꾸] [발부면] [발바서]
[발따] [밥꾸]
(떫-) [떱따] [떨꾸] [떨부면] [떨버서]
[떨따] [떱꾸]
/ㄾ/ (핥-) [할따] [할꾸] [할트면] [할타서]
(훑-) [훌따] [훌꾸] [훌트면] [훌터서]
[훝따] [훝꾸]
/ㄿ/ (읊-) [읍따] [읍꾸] [을푸면] [을퍼서]
[을따] [을꾸]
/ㅀ/ (끓-) [끌타] [끌쿠] [끄르면] [끄르면]
(뚫-) [뚤타] [둘쿠] [뚜루면] [뚜러서]
(앓-) [알타] [알쿠] [아르면] [아라서]

위의 예들은 용언 어간말 자음군을 실현 환경별로 나누어 실현되고 있는 것들로 먼저 용언 어간말 자음군 /ㄺ/과 /ㄼ/을 살펴보면, 노년층에서는 거의 [ㄱ]과 [ㅂ]으로 중화되어 실현되고 /ㄼ/은 [ㅂ]으로 실현되어 나타나고 있다. 그리고 /ㄺ/은 자음으로 시작하는 어미와 결합하면 대개 /ㄹ/이 탈락하게 되지만 /-다/의 앞에서는 /ㄹ/이, / -고/가 연결될 때는 /ㄱ/이 각각 탈락하는 어간 교체형을 보여주고 있다.

/ㄼ/에서 ‘밟다’의 경우를 예로 들면, 자음 앞에서는 [밥]으로 발음하여 /ㄹ/이 탈락하여 /ㅂ/으로 실현되고 있다. ‘밟다[밥:따], 밟소[밥:쏘], 밟지[밥:찌], 밟는[밥:는-밤:는], 밟게 [밥:께], 밟고 [밥:꼬]’ 등의 예를 들 수 있다. /ㄺ/의 경우도 자음 어미 /-다/의 앞에서는 /ㄹ/이, 그리고 /-고/가 연결될 때에는 /ㅂ/이 각각 탈락하고 있다. /ㄶ/과 /ㅀ/은 자음군의 후행요소가 /ㅎ/인 경우로서 뒤에 폐쇄음 /ㅂ, ㄷ, ㅈ, ㄱ/이 연결되면 자음군 단순화 대신 이들이 축약되어 유기음이 되고, 모음어미가 연결될 때에는 /ㅎ/이 선행자음 /ㄹ/과 모음사이라는 유성음의 환경에서 약화되어 소실된다.

이상에서 살펴본 것과 같이 /ㄺ/과 /ㄼ/의 자음군은 그 단순화가 실현 환경에 따라 각기 달리 수행되고 있는데, 원래 노년층에서는 첫 번째 자음인 /ㄹ/이 일반적으로 탈락하는 것으로 통합되었으나, 중장년층, 청소년층으로 갈수록 후행자음 /ㅂ/을 탈락시키고 선행자음 /ㄹ/을 실현시키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음이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

/ㄿ/은 [ㄹ]로 실현되기는 하나 대개 [ㅂ]으로 실현되는 비율이 높았다. 이외에 다른 자음군으로는 /ㄵ/, /ㅄ/, /ㄻ/, /ㄾ/, /ㄶ/과 /ㅀ/ 등이 자음으로 시작되는 어미와 결합할 때 필수적으로 자음군 단순화가 적용되어 선, 후행 자음 중 어느 하나가 탈락하고 나머지 하나가 음성형으로 실현되고 있다. 즉 /ㄵ/ → [ㄴ], /ㅄ/ → [ㅂ], /ㄻ/ → [ㅁ], /ㄾ/ → [ㄹ], /ㄶ/ → [ㄴ], /ㅀ/→[ㄹ]로 실현됨을 알 수 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