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방언과 민담 방언 음운현상 마찰음화 체언말자음의 마...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체언말자음의 마찰음화

여주지역에서 체언말자음의 교체에서 실현되고 있는 변이형들의 분포를 살펴보면 체언말자음 /ㅈ, ㅊ, ㅍ/를 가진 예들로 ‘젖, 빚, 낮, 꽃, 낯, 숯, 윷, 팥, 솥, 밭, 끝’에 모음으로 시작되는 조사가 후속하여 연결됨에 따라서 실현되는 어간 교체형의 양상을 다음과 같이 살펴볼 수 있다.

  • ㄱ) 체언말자음이 /ㅈ/인 경우
    젖이[저시], 젖을[저슬], 젖에[저세],
    빚이[비시], 빚을[비슬], 빚에[비세],
    낮이[나시], 낮을[나즐, 나슬], 낮에[나세]

  • ㄴ) 체언말자음이 /ㅊ/인 경우
    꽃이[꼬치, 꼬시], 꽃을[꼬츨, 꼬슬], 꽃에[꼬체, 꼬세],
    낯이[나치, 나시], 낯을[나츨, 나슬], 낯에[나체, 나제, 나세],
    숯이[수치, 수시], 숯을[수슬], 숯에[수체],
    윷이[유시], 윷을[유슬], 윷에[유세]

  • ㄷ) 체언말자음이 /ㅌ/인 경우
    팥이[파치, 파시], 팥을[파츨, 파슬], 팥에[파체, 파세],
    솥이[소치, 소시], 솥을[소츨, 소슬], 솥에[소체, 소세],
    밭이[바치, 바시], 밭을[바츨, 바슬], 밭에[바테],
    끝이[끄치, 끄시], 끝을[끄슬], 끝에[끄테]

ㄱ)은 체언말자음이 /ㅈ/인 경우인데 역시 곡용시의 어간 교체 변이형은 ‘저시, 저슬, 저세’ 처럼 [ㅅ]로 통합되나 ‘낮’ 의 경우는 형태음소적 표기 형태인 [나지]가 그 변이형으로 음운 변화를 반영하고 있는 [나시]의 형태보다 그 실현이 우세할 뿐만 아니라, 처격 조사/-에/의 결합의 경우에는 ‘나제’에서 나타나는 것처럼 이 마찰음화 현상이 전혀 실현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다른 어휘들인 ‘젖, 빚’에 조사 ‘-이, -을, -에’ 를 연결하여 본 결과 이 지역에서는 체언의 /ㅈ/말음은 /ㅈ/보다 /ㅅ/로 더 많이 발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ㅅ/ 발음이 이 지역의 전통적인 표준 형태임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더구나 청소년층으로 갈수록 ‘젓, 빗’이라고 발음하는 비율이 높아지는 것은 이 형태가 이 지역의 전통적인 표준형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ㄴ)은 체언말자음으로 /ㅊ/을 가지고 있는 어휘의 어간 교체이다. 이 경우는 어간 말에 모음으로 시작하는 조사로 ‘-이, -을, -에’를 연결하여 본 결과 거의 대부분에서 어간 말음은 [ㅅ]로 교체되어 실현되고 있다. ‘꽃이’의 경우를 보면, ‘꼬시, 꼬치, 꼬디’의 세 가지의 경우로 실현되는바, 이 중에서 ‘꼬시’로 실현되는 비율이 가장 많이 나타나 여주지역에서도 마찰음화가 진행됨을 알 수 있다.

‘숯’의 경우 ‘수시, 수슬, 수세’ 등으로 비교적 [ㅅ]의 교체가 우세하나, ‘낯’의 경우는 전자보다 약하다. 즉 ‘나세’보다 ‘나제’가 우세함을 볼 수 있다.

ㄷ) 예의 경우에는 어간의 말자음이 치경음 /ㅌ/인 어휘의 어간 교체형인데, 앞의 ㄱ), ㄴ)의 예에 비해 그 실현 양상의 분포가 비교적 다양하다고 할 수 있다. 즉, 이 지역에서의 어간말 /ㅌ/은 [ㅅ], [ㅌ], [ㅊ] 등으로 다양하게 실현양상을 보이고 있는 것은 화자의 다양한 발화에서 나온 것이라 볼 수 있다. 그러나 이것의 경우도 대부분 다른 예들처럼 처격의 /-에/의 경우를 제외하고는 [ㅅ]로의 실현이 활발하여 마찰음화로 통합되어 실현된다고 보아야 할 것이다. 그리고 ‘끄테’ 등의 실현율도 많이 나타나고 있어, 이는 마찰음화 현상에 있어 약간의 보수성을 띤다고 볼 수 있다. 대체로 다른 조사의 경우는 마찰음화가 일어나나 처격조사일 경우 정상적으로 발음되는 양상을 띤다고 할 수 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