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방언과 민담 방언 음운현상 구개음화 어두자음의 구개음화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어두자음의 구개음화

여주방언에서 어두자음의 구개음화 현상을 보면, /ㄱ/계 구개음화와 /ㅎ/계 구개음화의 두 계열에서 실현되고 있으며 형태소 내부에서 제1음절 즉 어두에서만 실현되는 제약을 갖고 있는데, 비교적 많이 실현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 ㄱ) /ㄱ/계 구개음화
    기둥 > 지둥, 김 > 짐, 곁 >젙
    키 > 치, 계집애 > 지저바, 겨드랑이 > 저드랑이
    견디다 > 전디다, 길다 > 질다, 기장 > 지장
    기미 > 지미, 기지개 > 지지개, 길쌈 > 질쌈
    김치 > 짐치, 김매다 > 짐맨다, 껴입다 >쪄입다
    끼우다 > 찡구다, 깊다 > 지푸다

  • ㄴ) /ㅎ/계 구개음화
    힘 > 심, 형수 > 성수, 흉년 > 숭년,
    형 > 성, 혀 > 세, 흉내 > 숭내,
    향나무 > 상나무, 혁대 > 석대

ㄱ)의 /ㄱ/계 구개음화는 한자어보다는 순수 국어에서 많이 실현되고 있다. 예컨대, ‘계산, 결정, 결혼, 계하다, 경제, 경기, 경기도’ 등 이 지역에서 실현되고 있는 한자로 된 일상어에서는 구개음으로 실현되고 있지 않음을 알 수 있다. 이것은 이것을 사용하는 화자들의 순수 국어화 의식의 여부에 달려 있다고 보고 있다. 체언 및 용언에 걸쳐 두루 실현되고 있으며, 이 중에서 ‘기와, 길, 기저귀, 겨’ 등은 수의적으로 실현됨을 볼 수 있으며 형태소 내부에서 실현됨을 볼 수 있다.

ㄴ)은 이 지역에서 나타나는 /ㅎ/계 구개음화로 타지역과 동일한 양상을 보이고 있는데, 여기에서 구개음화로 실현되는 /ㅅ/ 음소는 치경의 후부와 전경구개의 매우 가까운 부분에서 나는 경구개마찰음이므로 /ㅎ/→/ㅅ/은 분명히 구개음화의 영역이라고 볼 수 있으며 형태소 내부에서 어두 제1음절에서 실현된다.

여기에서 /ㄱ/계 구개음화, /ㅎ/계 구개음화 모두 청소년층에서는 오히려 ‘치>키, 숭내>흉내, 성>형, 세>혀’ 등에서처럼 역구개음화하는 현상을 보여주고 있는 것은 청소년층이 현재 정상적인 표준어 교육의 영향이 아닌가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