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여주에 통합된 ... 천령현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천령현

삼한 시대 마한 땅에 속했다가 백제 땅이 되었다. 파사성(현재의 대신면 천서리 북쪽 뒷산)의 강 건너편에 백제가 술천성(현재의 금사면 외평리 여울목 뒷산)을 쌓고 22년(온조왕 40)경 말갈족과 싸워 이들을 격퇴시켰다. 이 때부터 술천(述川)이란 지명이 붙고 일명 성지매(省知買)라고도 불렀다.

그 후 신라의 경덕왕 때 742년에 술천(성지매)을 기천(沂川)으로 지명을 고쳤다. 기천 역시 물을 근거로 한 지명이고 995년에 고려 성종이 지명을 다시 천령으로 고쳤는데 이때에도 역시 물과 관계된 지명이었다. 1469년에 현을 폐하고 여흥 땅에 합병시켜 여주목으로 지명이 고쳐졌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