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여주에 통합된 ... 등신장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등신장

대신면 후포리의 등신거리가 원위치로 추정되고, 장(莊)은 특수 행정구역으로 군이나 현에 속하지 않고 왕실이나 궁궐 또는 대찰에 속하여 각종 생산물을 바치던 곳이다. 여기에 살던 주민들은 모두 천민이었다. 고려 말까지 존속하다가 이성계의 전제개혁 때 혁파하고 해당 군, 현에 편입시킬 때 등신장은 천령현에 폐합시켰다. 그 구역은 현재의 대신면 동부(곡수천 동쪽) 전지역이었으며 후에 등신면이 되었다가 대송면과 합쳤다가 대신면이 되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