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주요 지명의 유래 금당천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금당천

양평군 지제면 무왕리 모라치고개에서 시작하여 북내면 주암리, 석우리, 내룡리, 외룡리, 당우리를 지나 신륵사 위쪽 남한강으로 흘러드는 하천이다. 옛날 물이 풍부했을 때에는 하천의 뱃길로 고달사까지 갈 수 있었다고 한다. 고려 때 가정 이곡이 원나라에 처녀 공출을 반대한 죄로 북내면 가정리에 귀양와 있었다, 귀양살이를 하면서 하루는 금당천에서 낚시를 하고 있었는데 먼 섬으로 유배지를 옮기라는 명을 받은 관원이 금당천을 건너려 하였으나 갑작스런 홍수 때문에 물이 불어 건너지 못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이상하게도 가정이 낚시질을 하는 쪽은 야트막한 여울인 채로 있어 낚시하는데 지장이 없었다. 이 일이 있은 후 반쪽은 물이 깊고 반쪽은 물이 얕았다 하여 반여울이라는 지명이 생겼다. 또 1419년(세종 1)에는 세종대왕이 아버지 태종을 모시고 이 금당천가에서 하루 유숙하기도 했다. 금당천(金塘川)이라고도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