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민속예술과 놀이문화 놀이문화 남아 민속놀이 연날리기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연날리기

이 놀이가 행해졌던 시기는 주로 정월이다. 겨울이 되면 아이들은 온통 연날리기에 정신이 팔린다. 대나무를 가늘게 잘라서 연살을 만들고, 종이를 붙여 연을 만들고 살을 매 바람 부는 언덕에 올라 날린다. 때로 다른 사람과 서로 연실을 비벼 끊는 연싸움을 하기도 한다.

우리나라에서 연날리기가 일반에게 보급된 것은 조선시대 영조 때부터라고 한다. 영조는 연날리기를 즐겨 구경했고, 또 장려했다고 한다. 정월에 연날리기가 성행하게 된 이유는 일년 사계절 중 이 때가 연날리기에 가장 적당한 바람(북서풍)이 불기 때문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