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민속예술과 놀이문화 놀이문화 성인 민속놀이 달맞이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달맞이

예로부터 보름달은 어둠을 몰아내는 밝음, 보다 밝은 세상을 약속하는 기원의 대상물로 숭상되어왔다. 새해 들어 가득찬 달을 맞이하며, 서민들은 갖가지 놀이를 통하여 그들의 공동체의식을 일깨우는 한편 복된 앞날을 다짐하는 놀이를 벌여왔다. 초저녁에 홰를 가지고 동산에 올라가서 보름달이 솟기를 기다린다. 이때 솟아오르는 보름달을 먼저 보아야 길하다고 하여 서로 앞다투어 마을 동산으로 올라갔다.

달이 뜨면 홰에 불을 붙이고 절을 하며 소망을 빈다. 지방에 따라서는 이날의 달빛을 보고 그해 농사의 풍흉을 점치는데 빛이 희면 비가 많이 내리고, 붉으면 가뭄이 들고, 흐리면 흉년이, 진하고 뚜렷하면 풍년이 든다고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