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민속예술과 놀이문화 놀이문화 성인 민속놀이 달집태우기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달집태우기

정월 보름이 가까워지면 마을마다 각기 어느 정도의 짚을 놓고, 그 위에 나무를 수북하게 쌓아놓는데 이를 달집이라고 한다. 그리고 보름날 저녁 달이 떠오르면 달집 사방에 불을 놓아 소원을 빌기도 하였으며, 달집 옆에서 놀았다. 점동면 처리에서는 주로 소무산 꼭대기에서 달집태우기를 하면서 놀았다.

여주시청에서 제작한 (달집태우기)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