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민속예술과 놀이문화 두레싸움 두레에 관한 고찰 농기세배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농기세배

농악대에는 반드시 농기가 있기 마련이다. 따라서 두레와 농악대가 조직되어 있는 곳이면 반드시 농기가 동리의 두레를 상징하고, 마을을 대표한다. 농기의 권위는 절대적이고, 이 농기를 모독하면 안 된다. 예를 들어 낭걸립패의 서낭기를 걸립패가 걸립을 다닐 때 낭기를 넘긴다던가 아니면 서낭기를 뉘어들면 동리에 불길한 일이 생긴다고 하여 크게 꾸짖곤 한 예를 보아도 이 기(旗)의 중요성을 짐작할 수 있다.

이 농기에는 나름의 서열이 정해져 아무리 대동(大洞)이라도 소동에 양반이 살면 대동의 농기는 양반 동리의 농기에 대해 기선을 기울여 먼저 절을 한다. 또한, 양반 동리의 농기라 해도 줄다리기나 장치기 등에서 지면 일 년 동안 이긴 부락에 대하여 먼저 기선을 숙여야 한다. 동리에 양반이나 모든 조건이 같을 때에는 농악대를 먼저 조직한 곳이 상석이 된다. 이것이 기의 서열로 기를 먼저 숙여서 인사를 하면 받는 쪽에서도 15도 정도로 시선을 숙여 답례를 하지 않으면 서로 싸움이 생기게 되며 이것이 농기싸움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