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민속예술과 놀이문화 농악 여주농악의 현장 지역별 농악의 자취 능서면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능서면

능서면 신지리의 샘실에는 장채놀이, 마래리에는 거북놀이가 있었다. 영릉의 소재지인 왕대리도 한때는 농악이 성행했으나 주위의 가남 농악이 워낙 강한데다 걸립이란 자기의 부락만이 아니고 타 동네까지 다니는 것이기 때문에, 가남읍의 걸립으로 인해서 자연도태된 것으로 생각된다.

여주시청에서 제작한 (능서면)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