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민속예술과 놀이문화 판소리 염계달의 더늠 수궁가의 ‘토끼...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수궁가의 ‘토끼 욕하는 대목’

수궁가에서 용궁에 끌려간 토끼가 용왕을 속이고 살아나온 뒤에, 자라에게 욕을 하는 대목이다. 이 대목은 추천목인데 명창들은 경드름이 섞여 있다고 말하는 이도 있다. 명창들이 이 대목을 부를 때에는 흔히 염계달의 더늠이라는 것을 ‘아니리’로 밝히는 경우가 있다.

네기를 붙고 밝기를 할 녀석, 뱃속에 들린 간을 어찌 드리고 내드란 말이냐, 느그 용왕 슬겁기 날 같고, 나 미련키 느그 용왕 같거드면 영락없이 죽을 걸, 내 밑 궁기 서이 아니어든 내 목숨이 살았겠나, 내 돌아간다, 내 돌아간다, 백운 청산으로 내 돌아간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