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민속예술과 놀이문화 판소리 염계달의 더늠 춘향가의 ‘돈타령’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춘향가의 ‘돈타령’

춘향가에서 군로사령들이 춘향이를 잡으러 왔다가 춘향이가 주는 돈을 받고 짐짓 사양하는 체하는 ‘돈타령’ 대목이 나오는데 이 부분도 염계달의 더늠이라 한다. 그 악조는 역시 경드름으로 되어 있다. 지금은 이 대목을 부르는 이가 드물지만, 일제시대 충청도의 명창인 김창룡(金昌龍)이 부른 것을 감상해보면, 영락없이 경드름으로 염계달의 더늠을 사용해 부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전반적으로 해학적이고 경쾌한 느낌을 준다.

돈이야 돈 봐라, 돈이야 돈 봐라, 돈이란 말이 당치 않네, 유전이면 가사귀라 돈이란 말이 당치 않네, 돈 돈 돈 돈 돈이야 돈 봐라, 돈이란 말이 당치 않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