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민속예술과 놀이문화 판소리 염계달의 더늠 춘향가의 ‘네 ...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춘향가의 ‘네 그른 내력’

춘향가 중 ‘광한루 장면’에서 방자가 춘향에게 행인이 다니는 길목에서 그네(추천)를 탔다고 아래와 같이 꾸짖는 대목이다.

네 그른 내력을 들어를 봐라, 네 그른 내력을 들어를 봐라, 계집아이 행실로, 여봐라 추천을 하량이며는 남이 알까 모를까 하여 은근히 뛰는 것이 옳지.(후략)

이 대목은 염계달이 경기도 출신이라 ‘앞내 버들은’이라는 경기도의 옛 소리 가락을 따서 작곡한 것인데, 그 악조가 다른 판소리 악조와 다르기 때문에 이를 ‘추천목’이라 한다. 이를 추천목이라 하는 것은 ‘네 그른 내력’ 소리에 추천하는 내용이 그려져 있기 때문인데, 명창들은 이 대목의 소리제가 추천하듯 ‘흔들흔들’ 하기 때문에 그렇게 부르는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음악적으로 분석해보면 경기민요의 ‘한강수타령’, ‘경복궁타령’의 악조와 같다. 그리고 가락의 느낌은 아기자기하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