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의식주 및 생업민속 생업민속 농업 농기구 길마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길마

여주에서는 ‘질마’라고 부르며, 마차가 없었을 때 쌀, 콩 가마를 나르는 데 썼다. 길마의 형태는 말굽쇠 모양으로 구부러진 나무 2개를 나란히 놓고 안쪽 양편에 2개의 막대기를 대어 고정시켰다. 안쪽에는 짚으로 짠 언치를 대어 소등에 얹기 편하게 만들었고 소의 피부를 상하지 않게 하였다. 길마를 소와 고정시키기 위하여 배대끈을 길마에 달아 놓았으며, 소의 궁둥이에 끼어질 공글막대기 양쪽에 줄을 달아 길마와 고정시켜놓았다. 먼길을 갈 때 사람이 길마 위에 앉기도 하였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