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의식주 및 생업민속 생업민속 농업 농기구 발채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발채

옹구처럼 길마 위에 얹어서 짐을 실어 나르는 도구로 여주지역에서는 ‘걸채’라고 부른다. 그 모양은 옹구와 비슷하지만, 옹구가 새끼로 망태처럼 촘촘히 엮어서 자루처럼 늘어뜨린 것에 비하여 발채는 거적처럼 바닥을 엮어서 줄을 달아서 늘어뜨렸다.

발채는 볏단, 보릿단, 풀단, 짚단 등과 같이 단으로 묶은 것을 실어나른 것으로 크기가 옹구보다 크다. 역시 옹구와 마찬가지로 좌우측에 짐을 실을 때는 균형을 맞추어야 한다. 옹구와 발채는 수레가 들어가기 힘든 곳에 물건을 나르는 데 썼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