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통과의례와 세시풍속 세시풍속 월별 세시풍속 12월의 세시풍속 수세와 불밝히기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수세와 불밝히기

섣달 그믐날은 ‘수세(守歲)’라 하여 자지 않고 밤을 새우는 풍습이 있다. 예전에는 이날 잠을 자면 눈썹이 하얗게 센다고 하고, 혹 자는 아이가 있으면 몰래 밀가루를 묻혀 놀리기도 했으나 요즘은 하지 않는다. 또한 수세의 하나로 거처하는 방은 물론 대청이나 부엌을 비롯하여 집 안 구석구석에 불을 환하게 밝혀놓는다. 이렇게 집 안을 밝히면 새해 아침에 복이 들어온다고 해서 그렇게 했던 것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