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통과의례와 세시풍속 세시풍속 월별 세시풍속 9월의 세시풍속 중양절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중양절

음력 9월 9일을 중구일(重九日) 또는 중양절(重陽節)이라고 한다. 중양절이란 양수(陽數)가 겹쳤다는 뜻이다. 수에서 짝수는 음수(陰數)이고 홀수는 양수(陽數)인데, 9는 양수 가운데서도 극양(極陽)이므로 9월 9일을 특히 중양(重陽)이라 한다.

이날은 산에 올라가 시절음식을 먹으며 하루를 즐기는데, 이는 예부터 내려오는 등고(登高)의 풍습이다. 이때는 산과 들에 온통 노란 국화가 만발하는 시기이다. 높은 곳에 올라가 국화전을 안주 삼아 국화주를 마시며 하루를 즐기고 국화를 완상하는 날이다. 지금은 사라진 세시풍속으로 국화주와 국화전은 준비하지 못한다고 해도, 이맘때쯤 사람들은 대개 산에 올라 단풍놀이를 한다.

여주는 세종대왕을 모신 능이 있어 중양절에 참배를 하러 간다. 여주시 월송동에서는 지금도 산에 가서 ‘구일차례(九日茶禮)’를 지낸다고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