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통과의례와 세시풍속 세시풍속 월별 세시풍속 8월의 세시풍속 추석차례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추석차례

음력 8월 15일 추석은 설날, 대보름과 함께 일년 중 가장 큰 명절로 중추절(仲秋節), 가배일(嘉俳日), 한가위라 부른다. 이때는 농사가 끝나고 추수가 시작된다. 햇곡식과 햇과일을 거두어들이는 풍성하고 풍요로운 명절이다. 그래서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 한다든가 “오월농부 팔월신선(五月農夫 八月神仙)”이라 하듯 흐뭇하고 즐거움이 가득한 날이다.

추석이 되기 며칠 전인 한식 때에는 조상의 산소를 찾아가 손질한 후 그동안 우거진 잡초를 제거하고 벌초(伐草)를 한다. 추석 아침에는 일찍 일어나 깨끗한 옷으로 갈아입고 햅쌀로 빚은 술과 송편, 햇과일을 차려놓고 조상에게 차례를 지낸다. 추석에 올리는 차례는 한해 동안 거둔 수확을 제일 먼저 조상께 올린다는 뜻이 담겨 있다. 조상의 음덕으로 풍년이 들어 햇곡식을 거두어 들이게 되었다는 것을 아뢰는 것이다. 그래서 차례가 끝나면 간단한 제물을 싸들고 조상의 산소에 가서 성묘를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