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통과의례와 세시풍속 세시풍속 월별 세시풍속 7월의 세시풍속 칠성맞이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칠성맞이

음력 7월 7일을 칠석(七夕)이라 한다. 하늘에 있는 견우(牽牛)와 직녀(織女)가 은하수를 사이에 두고 서로 사랑하다가 1년에 한 번 칠월 칠석에 까치와 까마귀가 놓아준 오작교(烏鵲橋)를 통해 만난다고 하는 전설이 있는 날이다.

이날은 또한 칠성(七星)이 내려오는 날로, 칠성단을 모셔놓고 제물을 차린 뒤 자손들의 명과 복을 비는 칠성제(七星祭)를 지낸다. 칠성은 사람의 수명을 비롯한 인사 만반의 영력을 가졌으므로 칠성에 치성하면 소원을 성취한다고 믿기 때문이다. 흥천면 효지 2리 김정희(여, 78세)는 부침개를 만들고 정화수 한 그릇을 떠서 장독대에 올려놓고 양쪽에 촛불을 켜고 절을 하며 자식들의 평안을 빈다고 한다. 이것을 ‘칠성맞이’라 한다.

요즈음은 불교신자들의 경우 대개 절의 칠성각(七星閣)에 가서 자손들의 명과 복을 비는 칠석불공(七夕佛供)을 드린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