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통과의례와 세시풍속 통과의례 상장례 현대식 상례 천주교식 상례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천주교식 상례

천주교에서는 『성교예규(聖敎禮規)』에 따라 상례를 행한다. 병자의 임종이 가까워지면 가족들은 성유(聖油)를 바를 환자의 얼굴·손·발 등을 깨끗이 씻기고 준비한 옷으로 갈아입힌다. 또한 병자의 머리맡에 상을 하나 마련하여 그 위에 백포나 백지를 깔고 십자고상(十字苦像)과 촛대 두 개를 놓고, 발치에 성수 그릇과 성수채(수저)를 준비해둔다. 그리고 병자의 의식이 남아 있을 때 신부에게 연락하여 성사(聖事)를 받게 한다.

신부가 오면 상 위의 촛대에 불을 켜고 병자가 고백성사(告白聖事)를 할 수 있도록 다른 사람은 모두 물러가 있는다. 고백성사가 끝나면 신부는 종부성사(終傅聖事)를 행하고 노자(路資) 성체를 준다. 임종이 다가오면 임종경을 읽으며 그 영혼을 위해 기도하고 거룩한 기도문이나 성가를 들려주어 평온한 마음으로 눈을 감게 한다. 숨을 거두면 깨끗한 옷을 입히고, 만 하루가 지나면 정해진 경을 외운 뒤에 성수를 뿌리고 염한다.

병자가 세상을 떠난 사실을 본당 신부에게 보고하고 연미사(위령미사)를 청하고, 신부와 의논하여 장례일과 장례미사 시간을 결정한다. 장례일이 되면 발인하여 영구를 본당으로 옮기고 연미사를 거행한 뒤 장지로 옮긴다. 관을 묻으면 사제는 성수를 뿌리며 마지막 기도를 올린다. 천주교에서는 화장을 하면 천주교식으로 장례를 치를 수 없으며, 교회 묘지에 묻히는 것을 금지한다. 장례 후 3일, 7일, 30일, 소상, 대상 때 성당에서 연미사와 가족의 영성체를 행하고, 소기(小忌)와 대기(大忌) 때에도 연미사, 가족의 고해성사, 영성체를 실행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