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통과의례와 세시풍속 통과의례 상장례 현대식 상례 불교식 상례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불교식 상례

불교에서는 『석문가례(釋文家禮)』에 따라 ‘다비’라고 하여 화장(火葬)한다. 영결식은 개식-삼귀의례(三歸依禮)-약력보고-착어(着語 : 부처의 교법의 힘을 빌어 망인을 안정시키는 말)-창혼(唱魂 : 극락에 가서 고이 잠드시라는 뜻으로 주례스님이 요령을 흔들며 혼을 부른다)-헌화-독경(讀經)-추도사-소향(燒香 : 일동이 함께 향을 태우며 죽은 사람을 추모하고 애도한다)-사홍서원(四弘誓願)-폐식선언의 순서에 따라 지내고 장지로 향한다. 화장을 원칙으로 하여 시신을 분구(焚口)에 넣고 다 탈 때까지 염불을 한다. 유골이 다 타면 쇄골(碎骨)한 후에 절에 봉안하고 제사를 지낸다. 장례 후에 49재(齋), 백일재, 3년상 등을 지낸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