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민속 통과의례와 세시풍속 통과의례 회갑례 및 장수... 회갑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회갑

회갑이란 사람이 출생하여 60주년이 되는 생일을 말한다. 60간지(干支)가 한바퀴 돌았다 하여 회갑이라 하며, 환갑(還甲)·주갑(周甲)·화갑(華甲)이라고도 한다. 회갑이 되어 베푸는 잔치를 수연(壽宴)이라 하고, 잔치를 마련하는 것은 부모의 은혜와 사랑에 감사드리며, 더욱 건강하고 장수하기를 기원함에 있다. 헌수(獻壽)란 자녀들이 큰상을 차려놓고 회갑을 맞이한 사람에게 술을 올리고 절하면서 축수(祝壽)하는 것을 말한다. 회갑을 맞이한 부모님을 접대하고 경축하는 뜻이 포함되어 있으므로 당사자의 의견을 존중하여 가정 형편에 따라 정성껏 준비한다.

차리는 음식의 종류는 지방 혹은 가풍에 따라 조금씩 다르지만, 앞쪽에 실과류·옆줄에 편류·뒤쪽에 적을 놓는 방법은 거의 공통적이다. 전통적인 큰상을 차릴 때 여러 가지 음식을 원통형으로 높이 괴어올리는 굄새는 조형 기능의 결정체로서, 조선시대에 이루어진 것으로 숙달된 솜씨가 필요하여 옛날에는 큰상을 괼 때 숙수(熟手)라 불리는 전문가를 청하는 일이 많았다. 음식을 위로 높이 괴는 것은 부모님에 대한 효성이 괴는 높이에 비례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인데, 다섯 치에서 한 자 정도의 높이로 올린다.

그런데 회갑을 맞은 사람의 부모가 아직 살아 있다면, 헌수 전에 그 부모 앞에 큰상을 차려놓고 회갑을 맞이한 부부가 술을 올리고 절을 한다. 그리고 나서 자기의 자리에 앉아서 자녀들로부터 헌수를 받는다. 헌수는 큰아들 부부부터 시작하여 큰아들이 잔을 잡으면 큰며느리가 술을 따르고 부모에게 올린다. 이어서 “아버님, 어머님 오복을 두루 갖추어 받으시와 만수무강 하시옵소서”라고 축수를 하고 부부가 함께 큰절을 올린다.

이와 같은 형식으로 차남, 삼남, 출가한 딸의 내외, 친척, 손님 등의 순서로 헌수를 진행한다. 회갑잔치의 좌석배치는 병풍을 치고 병풍 앞에 당사자가 앉고 그 앞에 상을 차린 다음 자손들이 당사자를 향해 선다. 아버지는 자기들의 오른쪽인 동쪽, 어머니는 자기들의 왼쪽인 서쪽에 모신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