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민요와 전래동화 전래동화 소쩍새가 된 며느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소쩍새가 된 며느리

가족들의 밥을 다 푸고 나면 항상 며느리의 밥은 없었다. 아들이 보다 못해 이 사실을 어머니께 말하자 어머니는 더 작은 솥을 내어주었다. 이리하여 마침내 며느리는 굶어 죽었다. 며느리 묘 위에 새 한 마리가 날아와 늘 “솥적다” 하고 울었다. 그 새가 소쩍새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