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민요와 전래동화 전래동화 무지한 훈장의 성공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무지한 훈장의 성공

무지한 훈장이 부잣집 아들을 가르치는데 마침 매가 빙빙 돌고 있으므로 “빙빙 돈다”고 했다. 다음엔 개미가 땅에 기므로 “슬슬 긴다”고 했으며, 아이가 자기를 쳐다보자 “니 눈깔 내 눈깔” 했다. 그날 밤 아이 집에 도둑이 들었다. 때마침 아이가 낮에 배운 글을 연습 했다. “빙빙 돈다” 하므로 도둑이 깜짝 놀라 마루 밑으로 들어갔다. 그러자 이번에 “슬슬 긴다”고 했으므로 도둑이 다시 놀라며 문구멍으로 들여다보았다. 그러자 “니 눈깔 내 눈깔” 했다. 도둑이 놀라 무릎을 꿇고 용서를 빌었다. 이 사실을 안 부자가 훈장을 사위로 삼았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