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방언과 민담 방언 활용과 어미 어말어미 전성어미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전성어미

용언(동사, 형용사)은 문장에서 서술어로 쓰이는 것이지만 서술어 아닌 문장 성분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이때 용언으로 하여금 용언 이외의 문장 성분, 즉 문법적 기능을 갖도록 하는 어미를 전성어미라고 하는데, 여기에는 명사형 어미, 관형사형 어미, 부사형 어미의 세 가지로 구분될 수 있다.

① 명사형 어미

명사형 어미는 용언으로 하여금 문장 속에서 명사의 기능을 갖도록 하는 어미를 말한다. 표준어에서는 ‘-기’와 ‘-음’이 있는데, 여주방언에서는 ‘-기’ 하나만 사용된다.

-기
  • 살기 싫다.
  • 가기 싫다.

② 관형사형 어미

관형사형 어미는 용언으로 하여금 관형사의 기능을 갖도록 하는 어미를 말한다. 표준어에 ‘-는’, ‘-(으)ㄴ’, ‘-(으)ㄹ’이 있는데, 이들은 동사의 시제가 현재, 과거, 미래 가운데 어느 것이냐에 따라서 구분되어 사용되는 것들이다. 그러나 형용사의 경우 현재 시제로는 ‘-는’이 없고 그 대신 ‘-(으)ㄴ’이 사용된다. 이외에 회상 시제의 관형형으로서 ‘-던’이 있다. 여주방언에서는 표준어와 동일한 것들이 사용되고 있어 별 차이가 없음을 알 수 있다.

-(으)ㄴ/는
  • 가는 사람 안 막고 오는 사람 안 막는다.
  • 먹는 게 남는 거여.
  • 우는 사람 잡지 마.
  • 아까 간 곳이 어디지?
  • 좋은 곳이 어디지?
  • 아까 잤던 델 말해.
-(으)ㄹ
  • 줄 사람은 다 줘.
  • 갈 사람은 발써 갔어.

③ 부사형 어미

부사형 어미는 용언으로 하여금 부사적인 기능을 갖게 하는 어미를 말한다. 이는 연결어미로 분류하기도 하는데, 특히 보조적 연결어미라고 하는 것들이 이에 해당한다고 볼 수 있다.

-아/어

표준어의 ‘-아/어’와 동일한 것으로서 두 사건이 연이어서 일어남을 나타낸다.

  • 돼지를 잡어 간다.
  • 과자를 먹어 본다.
-게

표준어의 ‘-게’와 동일한 것으로서

  • 그 사람이 죽게 생겼다.
  • 돈 많이 생기게 됐어.
-지

표준어의 ‘-지’와 동일한 것으로서 부정의 의미를 나타내는 표현에서만 가능하다.

  • 죽지 말어.
  • 가지 말어.
-구

표준어의 ‘-고’에 해당하는 것으로서 두 사건이 동시에 일어나고 있음을 나타낸다.

  • 노랠 부르구 논다.
  • 춤을 추구 논다.
  • 공불 하구 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