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방언과 민담 방언 활용과 어미 어말어미 연결어미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연결어미

연결어미는 하나의 문장을 끝맺지 아니하고 다음 문장과 의미상으로 관련지어 주는 것을 말하는 것으로, 여기에는 대등적 연결어미와 종속적 연결어미로 나눌 수 있다. 이들 연결어미는 그 용법이 다양하여 학자에 따라 여러 가지 견해를 나타내고 있지만 여주방언에서 실현되고 있는 연결어미들을 형태에 따라서 기술면 다음과 같다.

-아서/어서

용언(동사, 형용사)에 연결되어 ‘어떤 사실을 기정 사실로 인정하는 뜻을 가진 어미로 원인이나 이유를 나타낸다.

  • 난 아퍼서 공불 못했다.
  • 낼은 날이 좋아서 좋겠다.
  • 우리 아덜은(아들은) 바뻐서 못 와.

-길래/걸래

용언(동사, 형용사)에 연결되어 어떤 사실을 결과로 말하려고 할 때 원인이나 이유를 나타낸다.

  • 눈이 오길래 모랠 뿌렸다.
  • 울마나 바뿌길래 못 와?

-(으)먼/믄

표준어에서는 ‘-(으)면’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조건을 나타낸다.

  • 환절기가 되먼서 움직이기 심들어.
  • 마구 가지고 다니믄 안돼요.
  • 비가 오먼 큰일났네.
  • 겨울이 되먼은 심들어.

-라먼/라믄

표준어 ‘-라면/’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현재 사실에 대한 상반적인 생각이나 아쉬움, 미련을 나타내는 순수한 가정을 나타내는 어미이다.

  • 선상님이 가라먼 가지 말이 많어.
  • 나서라믄 나서야지.
  • 이장 나오래믄 나와야지.

-걸랑/거덩

표준어 ‘-거든’에 해당하는 것으로서 미래에 대한 말하는 이의 주관적인 가정이 개입된 가상적인 조건을 나타내는 어미이다.

  • 맞지 않거덩 넘 줘.
  • 서울가거덩 즌화(전화)해.
  • 아버지가 돌아가셨거덩 그래서 심들지.
  • 집에 가걸랑 즌화해

-아야/어야

표준어 ‘-아야, -어야’에 해당하는 것으로서 필연이나 양보를 표시하는 어미로 조건을 나타낸다.

  • 돈이 있어야 베실을 해지.
  • 맞아야 밥 먹겠구먼.

-아두/어두

표준어 ‘-아도/어도’에 해당하는 것으로 어떤 일이 이루어져도 그 결과가 예상과 상반됨을 보이는 양보를 나타내는 어미이다.

  • 암만 봐두 몰러.
  • 다 먹어두 배고퍼.
  • 골루지 않어두 돼.

-지먼/지마는

표준어 ‘-지만’에 해당하는 것으로 어떤 일이 이루어져도 그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음을 나타낸다. 뒷문장은 앞문장의 내용과 상반되어야 한다는 양보의 어미이다.

  • 공분 잘하지마는 몸이 약하다.
  • 놀구 있지먼 맘 고상이 심해.

-(으)ㄹ수룩

표준어의 ‘(으)ㄹ수록’에 해당하는 것으로서 어떤 일을 점점 더해간다는 의미의 어미이다.

  • 영숙이는 볼수룩 이뻐.
  • 아덜(아들)은 많을수룩 좋지.

-두룩

표준어의 ‘-도록’에 해당하는 것으로서 어간에 붙어서 어떠한 동작의 어디에 이르기까지의 뜻으로 쓰이는 어미로 가능을 나타낸다.

  • 많이 먹두룩 해.
  • 밤새두룩 울었어.

-(으)로

표준어의 ‘(으)러’에 해당하는 것으로서 목적을 나타낸다.

  • 놀로 가자.
  • 밥 먹으로 가자.

-(으)먼서/믄서

표준어의 ‘-(으)면서’에 해당하는 것으로서 어떤 일이 동시에 일어남을 나타낸다.

  • 그 사램은 놀먼서 돈 버네.
  • 울믄서 가네.

-다가

표준어의 ‘-다가’에 해당하는 것으로서 어떤 일이 진행 중임을 나타낸다.

  • 놀로 갔다가 이장을 만났어.
  • 자다가 일어나 자시(자세히) 봤지.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