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방언과 민담 방언 활용과 어미 어말어미 종결어미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종결어미

종결어미는 하나의 문장을 끝맺으면서 말하는 이의 태도에 따라 평서문(서술문) 어미, 의문문 어미, 명령문 어미, 청유문 어미, 감탄문 어미로 나눈다.

① 평서문 어미

평서문은 사실에 대한 인식 내용을 진술, 서술하는 문장으로 평서문을 만드는 어미는 다음과 같은 예들이 있다.

-다/ㄴ다/는다/라

평서문을 나타내는 가장 대표적인 어미라고 할 수 있는데 어떤 사실을 표현함에 있어 단정적임을 알 수 있다. 청자경어법의 등급에서 아주낮춤에 해당하는 것으로 ‘-다’는 형용사와 서술격조사 어간에 직접 결합하며 ‘-ㄴ다/는다’는 현재시제의 동사에 결합된다. 그리고 ‘-라’는 선어말어미 ‘-더-’ 뒤에 결합된다.

  • 바람이 분다.
  • 영숙이 이뿌다.
  • 이게 우리집이여.
  • 집에 가니깐 아무도 읎어.
-(으)께

‘-(으)께’는 표준어의 ‘-(을)께’에서 ‘ㄹ’이 탈락한 상태로 질문이나 완곡한 명령에 대한 응답으로 사용되는 어미로 말하는 이의 의지나 약속을 나타내며 청자경어법상에는 아주낮춤에 해당한다고 할 수 있다.

  • 이따 오께.
  • 그건 내가 해께.
  • 내가 가지구 가께.
-데

지나간 일을 다시금 생각하게 하는 어미로 청자경어법으로는 예사낮춤을 나타낸다.

  • 애기가 젖을 잘 먹데.
  • 얘가 어제 말했데.
  • 아까 보니까 가던데.
-지

이미 알고 있는 정보에 근거하여 짐작해서 진술하는 어미이다.

  • 너무 잘 둔 게지.
  • 그 사람에 대해서는 내가 잘 알지.
-거덩

‘-거든/거덩’은 ‘당연히 그렇게 된다’는 뜻을 나타내는 어미로 연결어미로 사용되는 것이 있지만 여기서는 종결어미에 국한한다.

  • 새루 지은 집이 맞거덩.
  • 지끔 우리 애가 아푸거덩.
-네

‘-네’는 예사낮춤으로 듣는 이가 자기보다 아랫사람이거나 친구이더라도 나이가 들어 함부로 대하기 어려울 때 듣는 이를 대우해주는 경어법에 사용되는 어미로 자기 자신의 견해를 설명하는 기능을 가진다고 할 수 있다.

  • 난 집에 가네.
  • 저기 우리 논이네.
  • 바람이 부네.
  • 애기 젖 잘 먹네.
-ㄹ쎄

둘 다 말하는 이나 듣는 이가 장년층 이상은 되어야 사용할 수 있다. ‘-ㄹ쎄’는 듣는 이에게 자기 자신의 견해를 설명하는 어미로 용언 뒤에 올 수 없으며 체언이나 서술격조사 아래에 쓰이는 제약이 있다.

  • 저 양반이 이장일쎄.
  • 아까 찾던 기 이걸쎄.
-요/유

-아/어, -지, -구만/구먼, -께, -는데, -거든/거덩, -네, -데’ 등에 ‘-요/유’가 통합되어 예사높임을 나타내는 것으로 말하는 이와 듣는 이가 친족, 사회적 지위, 계급, 연령의 관계에 있어서 말하는 이가 듣는 이를 두루 높이는 경어법이라고 할 수 있다.

-ㅂ니다

이것은 일반적인 진술을 나타내는 아주높임의 등급으로 격식적인 상황에서 사용된다.

  • 바람이 붑니다.
  • 비가 옵니다.

② 의문문 어미

의문문은 어떤 사실에 대한 정보 결여에 대해서 듣는 이에게 정보의 제공을 요구하는 것으로, 듣는 이에게 판단의 가부나 설명을 요구하는 문장으로 의문문을 만드는 어미에는 다음과 같은 예들이 있다.

-니?
  • 얘는 말 잘 듣니?
  • 누가 심 시니?
  • 어딜 가니?
-지?

어떤 전제된 사실에 대한 확신을 위해서 사용되는 어미로 의문사가 사용될 때는 막연한 추측이나 의심을 나타내고 의문사가 없을 때는 말하는 이의 의문에 대한 듣는 이의 긍정적인 답변을 기대하는 어미이다.

  • 선생님, 건강하시지?
  • 짜장면을 누가 먹었지?
-(으)까?

이것은 말하는 이의 의사에 대한 듣는 이의 의견을 물을 때 사용되는 어미로, 말하는 이 스스로가 추측이나 불확실한 가능성을 나타내는 경우와 말하는 이 자신의 행동 여부에 대한 듣는 이의 허락이나 지시를 요구하는 경우에 사용된다고 할 수 있다.

  • 나하구 가까?
  • 낼은 날이 좋으까?
-(으)래/ㄹ래?

‘-(으)래’ 와 ‘-ㄹ래’에서 전자는 말하는 이의 의견에 대한 듣는 이의 의향을 물을 때 사용되는 어미이고, 후자는 말하는 이가 듣는 이의 의향을 물을 때 사용하는 어미로 그 쓰임이 다르다고 할 수 있다.

  • 너 먼저 먹으래?
  • 낼 우리 집에 갈래?
-요?

이것은 예사높임 등급의 의문문 어미로 모음 뒤에 사용된다.

  • 낼 비 와요?
  • 제 말이 맞지요?
  • 영숙이는 낼 가지요?
  • 어디 가세요?
-ㅂ니까?

이것은 표준어의 ‘-습니까?’에 해당하는 것으로 아주높임 등급의 의문문 어미로 아주 일반적으로 사용되고 있다.

  • 면장님이 오십니까?
  • 어딜 가십니까?

③ 명령문 어미

이것은 말하는 이가 듣는 이로 하여금 말하는 이의 뜻대로 행동해줄 것을 요구하는 문장이다. 주어는 언제나 2인칭이며 현재시제의 동사에만 연결된다. 명령문을 만드는 어미에는 다음과 같은 예들이 있다.

-아라/어라/거라

이것은 아주 강력한 명령을 나타내는 어미로 말하는 이가 듣는 이에게 아주낮춤으로 무엇을 시키는 뜻의 의미를 가지고 있다.

  • 빨리 밥 먹어라.
  • 서루 인사해라.
  • 일루와(이리와) 앉어라.
-게

이것은 평교간이나 아랫사람에게 명령하는 어미로 현재형만 가능하며 존칭을 나타내는 ‘-시-’와의 결합은 불가능하다.

  • 자네 혼저 가게.
  • 까꾸로 들게.
-요/유

이것은 예사높임의 등급의 명령문 어미로 현재를 나타내는 시제만 결합이 가능하고 존칭을 나타내는 ‘-시-’와의 결합이 가능하다.

  • 고만 빨리 가시요/유.
  • 즘심/즌심(점심) 먹으로 가요.
  • 가지고 다니믄서 주세요.

④ 청유문 어미

듣는 이에게 어떤 행동을 말하는 이와 함께 할 것을 제안하거나 요청하는 문장이다. 청유문을 만드는 어미에는 다음과 같은 예들이 있다.

-자

이것은 어떤 행위를 함께 할 것을 권유하는 어미로 존칭을 나타내는 ‘-시-’와의 통합이 불가능하며 동사에만 연결이 된다.

  • 우리 용문산 놀로 가자.
  • 빨리 가자.
-세

이것은 말하는 이가 듣는 이에게 예사낮춤으로 행동에 옮길 것을 제안할 때 사용되는 어미로 말하는 이가 듣는 이를 강하게 의식하는 장면에서 실현된다.

  • 자, 농담은 고만하구 술 한 잔 하세.
  • 우리끼리 가세.
-요/유

이것은 예사높임 등급의 청유문으로 비교적 정중하게 이끌 때 사용된다.

  • 빨리 가요/유.
  • 어서 해요/유.

⑤ 감탄문 어미

감탄문은 말하는 이가 감탄 또는 감정을 동반하여 진술하는 문장으로 이에 포함되는 어미를 감탄문 어미라고 한다. 감탄문 어미를 만드는 예는 다음과 같다.

-다
  • 날이 되게 좋다.
  • 아이, 좋다.
-아/어
  • 아이구, 추워.
  • 아이, 좋아.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