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방언과 민담 방언 음운현상 자음군 단순화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자음군 단순화

자음군 단순화는 세 개의 자음이 결합될 때, 자음 하나가 삭제되는 것으로 이 현상은 겹받침을 가진 어사 뒤에 자음으로 시작하는 어미가 올 때, 겹받침 하나가 발음되지 못하고 탈락하는 경우를 말한다. 젊은층의 체언의 말자음군은 /ㄳ/은 /ㄱ/, /ㅄ/은 /ㅂ/, /ㄺ/은 /ㄱ/, /ㄼ/은 /ㄹ/, /ㄽ/은 /ㄹ/, /ㄻ/은 /ㅁ/으로 재구조화시켜 체언 자음군의 체계가 더욱 단순해졌다고 볼 수 있는데, 여주지역에서 음절말 위치에서 실현될 수 있는 자음은 용언의 자음군 단순화까지 보아서 /ㅂ/, /ㄷ/, /ㄱ/, /ㅁ/, /ㄴ/, /ㅇ/, /ㄹ/의 일곱 개 뿐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