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방언과 민담 방언 음운체계 이중모음체계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이중모음체계

이중모음은 발음기관의 한 지점에서 시작하여 다른 위치로 옮아가서 끝나는 조음으로 반모음 /y/, /w/1)와 단모음의 결합으로 실현되는데 여기에는 반모음이 앞에 오는 상향이중모음과 반모음이 뒤에 오는 하향이중모음이 있다. 여주방언의 노년층에서는 /y/계 하향이중모음 /y(의)/는 실현되지 않고 있다. 그리고 비어두음절의 ‘긔, 늬, 듸, 믜, 븨, 싀, 희’ 등은 이미 /이/로 발음이 바뀌었으며 자음이 없는 어두 음절인 /의/만 극히 제한된 환경에서 이중모음으로 실현되고 있다. 즉 어두항목으로 ‘의사, 의자, 의견, 의심, 희망, 희소식, 무늬, 거의, 나의 것’의 경우 대개 [](으)나 [i](이)로 실현되어 나타난다. 표준발음 규정에는 비어두에 자음을 가지면 [i]로 발음하도록 되어 있으며 어두에서는 분명한 발음으로 실현된다. 그러나 여주지역에서는 이러한 규정이 어떻게 실현되는지를 볼 때 노년층에서 어두에서 실현되는 경우를 보면 의사[으사], 의자[으자], 의견[으견], 의심[으심]으로 실현되고 있으며 비어두일 때의 ‘희망, 희소식, 무늬, 거의, 나의 것’에서 /[](으)/에 장음이 동반되면서 약하게 /[i](이)/가 나타남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이중모음 /여/의 경우를 보면, ‘영감, 여드름, 연하다’의 경우처럼 ‘:감, :디름, :하다’로 각각 실현된다. 이러한 발음은 노년층에서 실현되는데 장모음 [](어)가 가운데 혓소리에 가까운 중설모음(重舌母音)으로 혀의 높이가 높아 고모음 [](으)에 가깝게 소리가 나기 때문이다.

이상 여주방언에서 활음 /y/와 /w/가 단모음과 결합하여 실현되는 이중모음은 다음과 같다.

/y/계 이중모음

  • /ye(예)/ : 예의[yei]
  • /yε(얘)/ : 이야기[yε:gi]
  • /y(여)/ : 염소[ymso], 여럿[yrs]
  • /ya(야)/ : 양반[yaŋban], 양념[yaŋnym]
  • /yu(유)/ : 유리[yuri], 석유[sekyu]
  • /yo(요)/ : 욕[yok], 담요[tamnyo], 비료[liiryo]
  • /y(의)/-/i(이)/ : 상의[saŋi], 주의[cui]
  • /y(의)/-/(으)/ : 의심[sim], 의자[ja], 의사[sa]

/w/계 이중모음

  • /wi(위)/ : 위험[wiym], 위장[wijaŋ]
  • /we(웨)/ : 궤짝[kwe:c’ak], 웬일[wenŋil]
  • /wε(왜)/ : 횃대[hwεt’ε], 왜국[wεguk]
  • /w(워)/ : 권투[k’wnthu], 원망[wnmaŋ]
  • /wa(와)/ : 왕[waŋ], 과부[kwa:bu]

노년층의 이중모음체계

(상향이중모음)

노년층의 이중모음체계
/y/계 이중모음 /w/계 이중모음
- - /y/ /yu/ /wi/ - - -
/ye/ - /y/ /yo/ /we/ - /w/ -
/yε/ /ya/ /wε/ /wa/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