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강천면 강천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강천리

본래 강원도 원주군 강천면 지역으로 개울물이 땅속으로 스며 건천이 되므로 간천 또는 강천이라 했으며, 1895년에 여주군에 편입됐다. 1906년 행정구역 개편 때 새말, 다리골, 풀무골을 병합하여 강천리(康川里)라 했다.

  • 본말 : 강천리의 으뜸 되는 마을이다. 강가에 있다 하여 강촌(江村), 강천(江川)이라 했다고 한다.
  • 다리골 : 섬강을 건너는 징검다리가 많아 붙여진 이름이다.
  • 새말, 상평촌 : 평촌 위쪽에 새로 형성된 마을이다.
  • 중간말 : 새말과 본말 중간에 있는 마을이다. 풀무간이 있었다 해서 풀무골이라 한다.
  • 둔터골 : 다리골 북쪽 마을이다. 본래는 노루골 이었는데 둔터골로 변하였다 한다.
  • 강천나루 : 섬강다리 부근의 나루이다.
  • 창남이 고개 : 둔터골로 넘어가는 고개이다.
  • 닷둔리 고개 : 교동에서 풀무골로 넘어오는 고개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