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강천면 적금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적금리

본래 강원도 원주군 강천면의 지역으로 적그미 또는 적금동이라 했다. 1906년 여주군에 편입되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신대촌을 병합하여 적금리라 하였다.

  • 관방골 : 곤방거리, 신대촌 등으로 불리며, 사금을 채취·거래한 장소라고 한다. 영동고속도로가 마을 중심을 동서로 가로지르고 있고 관방거리가 적금1리, 신대촌이 적금2리로 행정리가 구분된다.
  • 신대촌 : 파파골에서 살던 사람들이 새로 터를 잡아 살면서 붙여진 이름이다.
  • 적금동 : 마을 일대에 금을 모아 쌓아 두었다 하여 적금이라 불리는데, 언제부터인지 마을 앞에 장승을 세워 재앙을 막았다 하여 붉은 적(赤)자로 고쳐 적금으로 변하였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