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강천면 가야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가야리

본래 강원도 원주군 강천면 지역으로 남한강가에 있으므로 개골, 갯골, 개곡, 가야동이라 하였는데, 1906년에 여주군에 편입되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오감, 점말, 봉바위, 삼문절이, 고로동을 통폐합하여 가야리라 했다.

  • 갯골 : 가야리, 가야동, 개골, 갯골이라 불리는 현재의 가야리이다.
  • 고노골 : 개골 서쪽 마을이다. 권, 이, 정씨 가문이 제일 먼저 살았다고 한다.
  • 방아다리 : 새물골 위에 있는 마을이다.
  • 봉바우 : 남한강변 부엉바위가 있는 마을이다.
  • 양촌, 양짓말 : 개골 양지쪽 마을이다.
  • 오감 : 다섯 대감이 살았다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 점말 : 조선 말 천주교 박해로 천주교도가 옹기를 구워 생활한 마을로 옹기점이 있었다.
  • 부라우나루 : 봉바우 서쪽에 있는 나루터이다.
  • 사발안수 : 사발처럼 생긴 모양에서 유래됐으며, 약수가 나오는 곳이다.
  • 삼문절 : 권, 이, 정씨 가문의 노인들이 마을을 만들어서 유래됐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