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강천면 걸은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걸은리

본래 강원도 원주군 강천면 지역으로 1906년에 여주로 편입됐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마감리, 기은리를 병합하여 걸촌과 기은의 이름을 따서 걸은리라 했다.

  • 기은골 : 진골, 가는골, 긴골, 장곡동으로 걸은1리이다.
  • 걸구쟁이 : 걸은리에서 으뜸 되는 마을로 걸은2리이다. 조선 초 고려 유신(遺臣) 원문이 난을 피해 피신중에 ‘걸귀정’이라는 정자를 짓고 안주하였는데, 후일 ‘걸구쟁이’로 불리었다고 한다.
  • 마감동, 말개미 : 조선 효종 때 이완 대장이 영월루에서 말을 풀어 놓았는데 지금의 마감산으로 갔다고 해서 생긴 이름이다. 걸구쟁이 북동쪽에 있는 마을로 걸은3리이다.
  • 양다래 : 양지바른 골짜기의 뜻으로 마을 어귀에 있는 마을이다.
  • 곱새기, 호색동 : 걸구쟁이 동남쪽 마을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