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북내면 가정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가정리

본래 강천면 지역이었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원주군 지내면의 지내동 일부를 병합하여 가정리라 했다. ‘가정’의 유래는 원나라에서 우리나라에 동녀(童女)의 징녀(徵女)를 강요할 때, 이곡선생이 원나라 황제에게 금수로서도 하지 못할 일을 하고 있으니 중지할 것을 진정하는 청을 올려 그 제도를 중단하게 했다. 그로 인하여 원나라 재상들로부터 탄압을 받게 되어 조정에서는 어쩔 수 없이 그를 귀양 보내 이곳에 와서 정자를 짓고 살았는데 그의 호를 따서 가정리라 했다고 한다. 자연마을은 가정자, 반여울 등이 있다.

  • 가정자 : 고려시대 가정 이곡선생이 이 마을에 귀양 와서 정자를 짓고 은둔하였기 때문에 정자의 이름을 따서 부르게 된 것이다.
  • 반여울 : 반곡동(盤谷洞), 반탄(泮灘)이라고 한다. 고려 때 가정 이곡이 이곳에서 귀양살이를 할 때 금당천에서 낚시를 하곤 했다. 그런데 조정에서 더 멀리 섬으로 귀양 보내라는 전지를 받은 관원이 여주에 와서 한강을 건너려 하였으나 홍수 때문에 감히 건너기는커녕 구경하기조차 무서웠으나 이상하게도 가정이 낚시질하는 반쪽은 물이 얕았다 하는 연유로 반여울이란 지명이 붙여지게 됐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