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북내면 신접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신접리

본래 강원도 원주군 지내면 지역으로 1906년 여주군에 편입되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신촌과 접가동을 병합하여 신접리가 됐다. 조선 중기에 여흥 민씨가 처음 정착하여 새로이 마을을 형성하였다는 새말(新)과, 새말에 인접하여 생긴 접줄마을을 합하여 신접리라 했다 한다. 자연마을로는 새말과 접줄이 있다.

  • 삭은절 : 옛날에 절이 있었는데 빈대가 너무 많아 신도들이 빈대를 잡자고 하였으나 스님은 살생을 할 수 없다고 방치하다가 빈대 소굴이 되어 스님들은 떠나 버리고 절은 삭아서 없어졌다고 한다.
  • 지식들 : 신접리에 있는 들로서 가뭄 시에도 물이 맑고 좋다고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