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북내면 장암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장암리

본래 강원도 원주목 지내면에 속한 마을로 장산촌(長山村)이었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장산촌의 장(長)자와 좌암촌(佐岩村)의 암(岩)자를 합하여 장암리가 됐다. 자연마을로는 웃말, 아랫말, 음달말, 양지말, 토골미, 좨미 등이 있다.

  • 긴미 : 장암리에서 제일 큰부락이다.
  • 가창골 : 긴미 웃말 부락이다. 나무꾼의 노래 소리가 들리던 골짜기어서 붙은 이름이다.
  • 음지말 : 아랫말 중에 남쪽 앞말산 밑에서부터 각장골 입구까지를 이른다.
  • 좨미 : 큰좨미, 작은좨미를 합쳐서 부르는 이름이다.
  • 장터골 : 옛날 놀이 중에 장치기를 하던 터이다.
  • 동가나무들 : 정자용으로 동가나무를 길러 교목이었다가 삭은 후에 오리나무를 길러 정자나무로 하고 있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