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북내면 덕산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덕산리

원래는 강원도 원주목 지내면 장산촌에 속한 부락이었다. 1906년 북내면 장산촌에 속했다가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재조정 당시 덕산리로 되었다. 도내미, 잣고개, 버덩말 등이 있다.

  • 도내미 : 냇물이 마을 앞을 둘러 흐르기 때문에 도내미라 부른다.
  • 잣고개 : 작은 고개, 혹은 잣나무가 많아서 잣고개라고 부른다.
  • 넉들 : 덕산리에서 제일 큰 마을로 동산말, 안말, 골말을 합친 통칭이다.
  • 버덩말 : 남산보들에서 금당천변에 있는 마을이다.
  • 새터말 : 넉들과 도내미 사이 있어 새(사이, 間)터라 불린다.
  • 골말 : 넉들부락 동남부에 위치한 마을이다.
  • 사당터 : 넉들에서 긴미 가래배미 보들로 넘어가는 언덕으로 사당이 있었다.
  • 안평지 : 탱골과 검성골이 정상에서 합쳐진 곳이다. 정상 부분이지만 아늑한 평지가 있어 안평지(安坪地)라 한다. 찬우물백이가 있다.
  • 물방아거리 : 물레방아를 설치하고 봇물을 이용한 방앗간이 있던 곳이다.
  • 굴앞골 : 선사시대 유적인 천연 바위굴이다. 굴 앞 골짜기란 뜻에서 붙인 이름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