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북내면 석우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석우리

본래 강원도 원주군 지내면의 지역인데 1906년 여주군에 편입되고,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석장동, 입석동, 장우동을 병합하여 입석과 장우의 이름을 따서 석우리라 했다. 이곳엔 돌이 많아 돌을 피하기 위해 돌아가기 때문에 석우리라 불리게 되었다는 얘기도 있다. 자연마을로는 거지허탕골, 담모랭이, 선돌, 돌담이 등이 있다.

  • 담모랭이 : 마을을 에워싸고 있는 지형이 담처럼 생겼기 때문에 불리게 된 이름이다.
  • 안 담모롱이 : 담모랭이 안쪽에 있는 마을이다.
  • 바깥 모롱이 : 담모랭이 바깥쪽에 있는 마을이다.
  • 웃말 : 돌담이 위쪽에 있는 마을이다.
  • 거지허탕골 : 지형이 이상하여 입구에서 보면 그 안쪽이 굉장히 넓어 보이고 큰 마을이 있을 것으로 보이지만 막상 들어가 보면 인가가 없어 동냥질 들어갔던 거지들이 허탕을 치고 나오기 때문에 붙은 이름이라고 한다.
  • 선돌 : 신석기시대에 세워진 선돌이 있기 때문에 불리게 된 이름이다.
  • 박석고개 : 고개 위에 길을 만들었는데, 길을 만들면 동네가 좋지 않다고 하여 길에 깔았던 돌을 느티나무 밑에 묻어 놓았기 때문에 박석고개라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