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북내면 주암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주암리

죽바위, 죽바우 또는 주암리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양동면에서 북내면으로 변경됐다. 이 명칭은 옥녀봉 산에 작은 연못이 있는데, 바위틈에서 흘러나오는 옥수가 철철 넘쳐 농경지에 물을 대었다 하며, 부락에 죽바위라는 바위가 있어 이것을 합쳐서 주암리라 했다 한다. 자연마을로는 옥녀봉과 죽바위가 있다.

  • 죽바위 : 이 마을에는 죽당처럼 생긴 바위가 있다고 한다. 옛날부터 이 바위 때문에 주민들은 죽만 먹고 살았다고 전해 오며 마을 이름도 바위의 이름에서 유래되었다.
  • 옥녀봉 : 산 정상 가까이에 직경 4m 정도의 소(沼)가 있는데 선녀가 밤이면 이곳에 목욕을 하러 온다 하여 옥녀봉이라 한다는 전설이 있다. 바위틈에서 옥수(玉水)가 철철 넘쳐 농경지에 물을 대었던 아름다운 연못이었으나 일제강점기 때 금광을 개발하면서 없어졌다고 한다.
  • 여수 : 죽바위 북쪽에 있는 광산이다.
  • 주암시장(죽바우장) : 주암리의 5일장이었으나 지금은 폐쇄되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