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북내면 상교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상교리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상고동(上高洞)과 교향동(橋香洞)을 병합하여 상교리라 했다. 자연마을로는 다리목, 점말, 고달, 증골 등이 있다.

  • 고달 : 마을에 고달사라는 절이 있어 고달이라고 불리며, 절터골, 상고동이라도 한다.
  • 다리목 : 마을 입구에 위치한 곳이다. 인간의 다리목에 해당하며, 교항동(橋項洞), 교향동이라고도 한다.
  • 점말 : 점골, 점곡(店谷), 점곡동(店谷洞), 즘골, 즘촌, 즘말 등으로 불린다. 옛날에 옹기점이 있었다.
  • 국사령(國師嶺) 고개 : 절터골에서 지제면 곡수리로 넘어가는 높은 고개이다. 왕사(王師), 국사(國師)가 넘어 다닌 고개라 하여 불리는 명칭이다.
  • 북바위 : 고달사터 동쪽에 있는 바위이다. 여기서 북을 울렸기 때문에 북바위라 한다.
  • 새절재 : 상교리에 있는 산으로 주춧돌과 탑기단부가 남아 있다.
  • 신털이봉 : 고달 앞들에 있는 작은 산이다. 승려들이 시주를 마치고 돌아올 때 신에 묻은 흙을 턴 곳이라 한다.
  • 영통산 : 다리목 북쪽에 위치한 산으로 영통사가 있던 산이다.
  • 학발산 : 산의 형태가 학의 발 모양으로 생겼다고 붙인 이름이다. 주암리의 옥녀봉을 그리워하여 학이 되어 날아갔다는 이야기가 전해져 온다.
  • 행치고개 : 행치산에 있는 고개이다. 원주에서 한양으로 과거를 보러가는 가장 쉬운 길은 행치고개를 넘어 국사령으로 가는 것이었다. 따라서 벼슬아치가 행차를 하였으므로 행치고개라 한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