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오학동 오금동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오금동

2013년 9월 23일 여주군이 시(市)로 승격하면서 오금리에서 오금동으로 개칭되었다.

오금동, 오금실. 본래 여주군 북면의 지역으로서 마을유래비에 나온 것처럼 오동나무가 많아 거문고를 만들었다 하여 오금동(梧琴洞)이라는 얘기가 있으며, 지형이 오목하다 하여 옥음실, 오금실이라는 얘기도 있다.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점말을 병합하여 오금리가 됐다. 자연마을로는 점말, 가운뎃말, 웃말이 있다.

  • 점말 : 오금실 남쪽에 있는 마을로 사기점이 있었다.
  • 가운뎃말 : 가운데에 있는 마을이다.
  • 웃말 : 가운뎃말 위쪽에 있는 마을이다.
  • 구남고개 : 점말에서 구남으로 넘어가는 고개.
  • 분해기 : 옛날에 부자가 살았는데 스님에게 시주를 적게 하여 재물의 손실을 보게 하자 스님이 장대 형상의 산을 끊으라 하였다. 이 부자가 장대 형상의 산을 끊자, 집이 무너져 못살게 됨으로써 분하고 억울하다고 붙여진 들 이름이다.
  • 장승백이 : 조선시대에 장승이 세워져 있다 하여 장승백이라 부른다.
  • 제비골 : 웃말에서 신남리로 넘어가는 골짜기이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