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오학동 현암동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현암동

2013년 9월 23일 여주군이 시(市)로 승격하면서 현암리에서 현암동으로 개칭되었다.

본래는 여주군 북면 옹암동(甕岩洞)이었는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옹암동, 현저동, 학동 일부를 병합하여 현저와 옹암의 이름을 따서 현암리(峴岩里)라 했다. 한편으로는 매 응(鷹)자를 써서 응암동(鷹岩洞)으로도 불리는데 이는 매의 형상을 닮은 바위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제강점기 때 매의 머리 부분을 자르고 현암리라 칭했다.

  • 독바위 : 현암리에서 으뜸 되는 마을로 윗독바위와 아랫독바위가 있다. 원래 이름은 돗바위로서 마을 뒷산에 있는 바위가 마치 버섯이 돋아난 모양을 하고 있어서 붙여진 이름이었다. 한편 옛날에 이 마을은 싸리산에서 생산된 점토 흙으로 독을 구웠다고 전해진다.
  • 잿말 : 현암리에 있던 들인 잿말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잿말고개가 있다.
  • 점말 : 독바위 남쪽에 있는 마을로 옹기점이 있었다.
  • 고개밑 : 싸리산 남쪽에 자리 잡은 마을이다. 『세종실록』 지리지에는 싸리산을 관산(串山)으로 표기하고 있고, 곳지미산이라고 기록된 것으로 보아 곳지미산이 변음되어 고개밑이 된 것일 수도 있고, 싸리산 고개밑 마을이라 붙여졌다고도 한다.
  • 평장 : 고개밑 동쪽에 있는 마을이다. 의병들이 일본군을 평정해서 불리게 된 이름이다.
  • 수촌(數村) : 물(남한강) 옆에 있는 부락이라 수촌(水村)이라고도 한다.
  • 마당바위 : 현암리에 있는 바위로 마당처럼 평평하게 생겼다.
  • 애기업은 바위 : 옛날 한 부인이 아기를 업고 대신면 천남리 참새골로 밥을 얻어 먹으로 갔다가 허행하고 오는 길에 이곳에서 죽어서 바위가 되었다고 한다.
  • 팔대숲(바다숲, 북숲, 파다수, 팔대수) : 수촌 앞에 있는 숲이다. 길이가 7리가 되어 바다 같다 하며, 여주 팔경의 하나이다. 정조대왕 때 벌채가 이루어져 농경지로 개간되었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