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오학동 오학동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오학동

2013년 9월 23일 여주군이 시(市)로 승격하면서 오학리에서 오학동으로 개칭되었다.>

본래 여주군 북면의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오천동(烏川洞)과 학동(鶴洞) 일부를 병합하여 오학리라 했다. 옛날 강변에 멋있는 노송 3그루가 있었는데 홍학 5마리가 와서 늘 노닐었기 때문에 오학리로 불리었다고도 한다. 자연마을로 학동, 보뜰말, 주막거리, 증터, 구억말 등이 있다.

  • 학동 : 오학리 학동과 현암리 학동으로 나누어져 있으며, 옛날에 많은 학들이 이 고장에 와서 쉬었다 하여 학동이라 불린다.
  • 보뜰말(보뜰촌), 오천동 : 옛날에는 오천동으로 불리었는데 이는 마을 형상이 까마귀 우는 모양이라 불린 이름이고, 현재는 마을 앞에 조그마한 보뜰이 있어서 보뜰말이라고 한다.
  • 증터 : 사기점이 있다. 증터의 윗마을을 윗증터라고 한다.
  • 주막거리 : 옛날에 주막이 있어 불린 이름이다.
  • 구억말 : 이 지명은 옛날에 구억 말을 가진 부자가 살았던 것에서 유래했다고도 하고 인가가 많았기 때문이었다고도 한다.
  • 학동나루 : 학동 앞에 있는 나루터로 이곳을 통해 여주읍 창리로 건너갔다.

맨 위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