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한강의 비상 여주시 여주시사

HOME 주제 구비전승 설화와 전설 지명유래 읍·면·동 법정... 북내면 신남리

주제로 보는 여주시사

신남리

본래 여주군 북면 구남동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 개편 때 신양동과 구남동을 병합하여 신남리라 했다. 자연마을로는 구남, 생이, 주막거리 등이 있다.

  • 가산 모롱이 : 신남리와 오학리를 통하는 지방도에 접해 있는 마을이다.
  • 구남 : 구한말 김씨 씨족들이 대성으로 살았는데 그 중 김교익의 자손이 남자만 아홉 명을 낳아서 길렀기 때문에 구남으로 불리었다.
  • 생이(신양동) : 옛날에 큰 홍수가 질 때 마을 앞 금당천이 범람하였다고 하는데, 이때 이 마을에 큰 시내가 생긴 이후로 새우가 많이 모여서 생이로 불린다고 한다.
  • 주막거리 : 옛날에 마을에 주막이 있어 생긴 이름이다.
  • 버삽고개 : 생이 서쪽에서 구억말로 넘어가는 고개다. 버시고개, 보시고개라고도 한다.
  • 호랑이굴 : 봉미산에서 산신당으로 내려오는 길목에 있는 굴이다. 산신당에서 제사를 지내지 않자 호랑이굴 입구에 호랑이가 돼지머리를 갖다 놓자 그때부터 마을 사람들이 산신당의 제사를 지냈다고 한다.

맨 위로 가기